멕시코 마약카르텔이 채워주는 팔찌, 색깔의 의미는?

NEWS
홈 > 관련기사 > 관련기사
관련기사

멕시코 마약카르텔이 채워주는 팔찌, 색깔의 의미는?

로뎀 0 44

2041132316_fr8YLuDq_0e6c06f91f26c24bb4b20573ab9bb19237e07604.jpg 


밀입국을 시도하는 이민자들에게 통행료를 받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런 정황을 입증하는 증거는 멕시코와 미국의 국경인 타마울리파스주(州) 브라보 강 주변에서 발견되고 있는 팔찌들이다.

우니비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6개월 전부터 멕시코-미국 국경에 몰려드는 중남미 이민자들 중에선 팔찌를 찬 사람들이 부쩍 늘어났다. 국경 주변, 특히 브라보 강 건너 미국 쪽에선 버려진 팔찌들이 대거 발견되고 있다.

현지 언론의 취재 결과 팔찌는 마약카르텔들이 이민자들에게 돈을 받고 안전을 보장하며 채워주는 표식이었다.

온두라스에서 멕시코를 거쳐 미국으로 가려 한다는 한 이민자는 "마약카르텔들이 팔찌를 차고 있는 사람에겐 안전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그는 팔찌를 얻기 위해 마약카르텔에게 통행료 명목으로 500달러(약 55만8000원)를 지불했다고 했다.

팔찌의 색깔이 각각 다른 데도 이유가 있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팔찌의 색깔은 식별용이다.

팔찌를 발급한 마약카르텔, 이민자가 지불한 금액 등에 따라 팔찌의 색깔은 각각 다르다. 이민자가 마약카르텔 조직원의 가족이나 친척인 경우엔 특정한 색의 팔찌가 특별 지급되기도 한다. 팔찌에도 일종의 계급이 있는 셈이다.

기본적으로 팔찌는 통행료 완납을 표시하는 수단이지만 이민자들에겐 단순한 영주증이 아니라 신변안전이 걸린 '생명줄'이기도 하다. 국경 주변에서 안전을 보장한다는 마약카르텔 측 약속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한 이민자는 "팔찌를 하고 있으면 국경을 넘기 전 납치 등의 범죄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멕시코-미국 국경 주변에서 마약카르텔은 각종 범죄를 저지른다. 조직원을 충원하기 위해 납치도 성행한다. 이 과정에서 억울한 죽음이 발생하기도 한다. 지난 1월 타마울리파스주에서 이민자 19명이 살해된 사건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민자들을 미국까지 데려다주는 일을 하고 있는 한 안내인은 "실수로 돈을 낸 사람을 죽이지 않겠다며 마약카르텔들이 시행하기 시작한 시스템이 팔찌"라면서 "이민자들이 팔찌를 차고 있어야 안내인들도 안심하고 국경 건너편까지 동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