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서 필로폰 밀반입해 제조·유통…총 81명 검거

NEWS
홈 > 관련기사 > 관련기사
관련기사

태국서 필로폰 밀반입해 제조·유통…총 81명 검거

로뎀 0 32
압수한 필로폰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압수한 필로폰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태국에서 대량의 필로폰을 몰래 들여와 제조·유통한 총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총책을 도와 유통·판매한 조직원과 소지·투약자 등 총 81명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작년 5월부터 태국에서 밀반입한 필로폰을 직접 가공·제조한 뒤 시중에 유통한 혐의를 받는 국내 마약 총책 50대 A씨를 지난 2월 체포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함께 필로폰을 제조·관리한 3명, 국내 판매책 29명 등 조직원 33명도 작년 5월부터 지난달까지 잇달아 체포됐다. 경찰은 이들에게 필로폰을 구매한 소지·투약자 48명도 추가로 검거했다. 이 중 조직원 20명, 소지·투약자 4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필로폰 1.2kg과 마약 제조에 필요한 약품·투약 기구 등을 압수했다. 압수한 필로폰은 4만명 분량이며, 시가 40억원에 이른다.


A씨 일당은 해외공급, 창고관리, 인터넷판매 담당을 두는 등 조직적으로 행동했다. 또 서울, 부산, 경기, 충청 등 지역별로 판매책을 두고 밑에 중간책을 두는 등 역할을 나눠 마약을 시중에 유통했다. 총책 A씨는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항상 수행원을 대동하고 상대방의 신원을 확인 후 수행원을 통해서만 마약을 거래하는 등 범행 과정에서 치밀함을 보였다.

경찰은 작년 4월 국정원과 공조를 통해 관련 첩보를 입수한 뒤 A씨를 검거했다. 또한 이들 외에도 동남아 현지에서 공급 역할을 맡은 2명을 특정했다. 한국인 공급책은 현지에서 구속됐고, 태국인은 현지 경찰에 체포 요청해 추적 중이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