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택서 마약성 의약품 투약한 래퍼…팬 신고로 적발

NEWS
홈 > 관련기사 > 관련기사
관련기사

자택서 마약성 의약품 투약한 래퍼…팬 신고로 적발

로뎀 0 88

자택서 마약성 의약품 투약한 래퍼…팬 신고로 적발


MBN 방송화면 캡처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이름을 알린 래퍼가 자신의 집에서 다량의 마약성 의약품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 래퍼는 자신의 SNS에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는 게시글을 올렸고 이를 본 팬들이 걱정하는 마음에 신고하면서 적발됐다.

MBN과 연합뉴스TV는 힙합 경연 프로그램에서 이름을 알린 유명 래퍼 A씨가 최근 자신의 집에서 다량의 마약성 의약품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의 SNS에 자택 앞에서 누군가가 자신을 스토킹한다는 게시글을 올렸고 이를 본 팬들이 걱정하는 마음에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서울 관악경찰서는 자택에서 마약성 의약품을 다량 투약한 것으로 확인하고 연행했다. 경찰은 해당 래퍼의 상태를 확인한 뒤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매체는 연행 당시 모습이 담긴 CCTV 영상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엔 서울 신림동의 한 주택가 골목으로 순찰차가 연이어 들어오고 곧이어 구급차도 도착한다. 빌라 안에선 남성 1명이 연행돼 나오는 모습이 담겼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연합뉴스TV에 “출동 당시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한 상태였고 현장에서 우울증 치료 등에 쓰이는 향정신성 약물 봉투가 다량 발견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처방전을 받아 약물을 복용한 건지, 언제부터 얼마나 복용한 건지 위법성 여부를 조사 중이다.

A씨는 최근 소속된 팀의 동료 래퍼들과 갈등을 빚으면서 마약성 의약품을 다량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또 자신의 SNS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0 Comments
제목